[피치액션] 손날두(Sonaldo)가 헐크(Hulk)를 제압했다.

 

레버쿠젠은 5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서 열린 2014-15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C조 4차전서 제니트를 2-1로 꺾었다. 영웅은 대한민국 공격수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혼자 2골을 터트렸다. 경기 후 팀 동료 카림 벨라라비는 자신의 SNS에 "손흥민은 손날두(Son-naldo:손흥민과 호날두의 합성어)"라고 극찬했다. 감독들의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웠다. 로저 슈미트 감독은 "감탄할 수 밖에 없는 활약"이라며 기뻐했고, 적장인 안드레 비야스-보아스 감독도 "역습에 당했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이날 경기의 승패를 가른 건 크게 두 가지였다. 하나는, 손흥민을 활용한 완벽한 세트피스였고 또 다른 하나는, 비야스-보아스 감독의 높은 수비라인이었다. 그리고 이 두 가지의 공통점은 '손흥민'이 모두 해냈다는 것이다. 또 제니트와 레버쿠젠의 포메이션은 4-2-3-1로 같았지만, 공격 전술에 대한 양 팀 감독의 아이디어는 달랐다. 그리고 그 차이는 손흥민이 2골을 넣고, 헐크가 0골에 그친 이유이기도 했다. 필자는 이미 기사를 통해 이 부분을 설명한 바 있다. (기사클릭:안경남의 풋볼뷰)

 

 

 

역시 중요한 건 손흥민의 존재였고, 레버쿠젠이 넣은 '2골'은 완벽하게 제니트를 무너트렸다. 괜한 '국뽕(지나친 애국심)'이 아니다. 제니트를 상대로 손흥민은 레버쿠젠의 전술적 키플레이어였다.

 

첫 번째, 레버쿠젠이 보여준 세트피스는 완벽했다. 영국축구전문사이트 'Whoateallthepie'는 "완벽한 세트피스와 완벽한 마무리"라고 평했다. 칼하노글루는 볼을 띄울 것처럼 보였지만 짧게 연결하며 제니트 수비를 속였다. 그리고  벨라라비는 제니트 수비의 눈을 피하기 위해 상대 페널티박스 깊숙히 올라갔다가 제빨리 내려와 패스를 받았다. 그 사이 손흥민은 칼하노글루 근처에서 어슬렁거리다 갑자기 앞으로 뛰었고 벨라라비가 내준 볼을 논스톱 슈팅으로 날렸다. 볼은 아름다운 궤적을 그리며 제니트 골문 우측 상단 구석에 꽂혔다.

 

두 번째, 레버쿠젠은 제니트의 높은 수비라인을 공략했다. 포르투갈 출신의 전술가 비야스-보아스는 전방압박을 위해 수비라인을 전진시키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포르투 시절에는 대성공을 거뒀지만 첼시, 토트넘에서는 실패한 바 있다. 반면 슈미트 감독은 전방 압박을 즐겨 사용하지만 수비라인을 극단적으로 올리진 않는다.

 

제니트의 높은 수비라인은 손흥민, 벨라라비, 브린트 등 발빠른 레버쿠젠 2선 공격수에게 많은 공간을 허용했다. 전반 18분 제니트 볼을 가로챈 뒤 손흥민이 질주한 장면과 전반 34분 손흥민이 질주 후 중거리 슈팅을 날린 장면이 대표적이다. 그리고 이 작전은 후반 결승골로 이어졌다. 레버쿠젠은 제니트의 골킥을 끊어냈고 볼이 하프라인을 넘자 손흥민이 상대 수비 뒤로 뛰기 시작했다. 볼은 정확한 타이밍에 연결됐고 손흥민은 침착한 마무리로 제니트 골망을 흔들었다. 높이 올라간 제니트 수비는 뒷걸음질 할 수밖에 없었다.

 

글 = 안경남


  1. 2016.06.15 09:17

    비밀댓글입니다